본문바로가기
경남고용안정지원단 경남고용안정지원단

전체메뉴

알림마당

사업홍보

(언론보도)뉴시스_경남도, 올해 주력산업 고용안정 104억 투자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1-04-26 13:54 조회 13회

본문

도·창원·김해·사천 연합체 확보 국비 83억 포함
555명 직업교육·161사 지원, 1000명 고용 창출
지난해 1124명 인재 양성에 1036명 취업 성과
 [창원=뉴시스] 홍정명 기자 = 경남도는 올해 주력산업 위기 극복을 위한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사업'에 국비 83억 원 포함 총사업비 104억 원을 투자한다고 1일 밝혔다.

'고용안정 선제대응 지원사업'은 시·도가 대규모 구조조정 등 고용위기 우려 지역의 경제·산업 정책과 연계된 '종합적인 일자리 대책'을 마련해 제안하면, 정부는 2020년부터 2024년까지 5년간 최대 1000억 원을 지원해 고용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한다.

경남도는 지난해 자동차 등 수송기계업계의 고용위기 극복을 위해 창원·김해시와 연합체(컨소시엄)을 구성해 정부 공모에 선정됐다.

올해부터는 코로나19 장기화와 보잉사의 B737 Max 기종 운항 및 생산 중단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항공부품업계 고용안정을 위해 사천시를 연합체에 포함해 사업을 진행한다.

경남도는 먼저 도내 주력산업 경기침체로 인한 고용 현안에 대응하고, 장기적으로는 경남의 전략산업 육성 정책과 연계한 신성장산업을 육성하는 양면전략(투트랙 전략)으로 3개 프로젝트 7개 세부사업을 추진한다.

경남 고용안정 종합지원체계 구축을 위해 ▲경남 고용안정 거버넌스 ▲경남 고용안정 선제대응 지원센터를 운영하고, 위기산업 고용안정을 위해서는 ▲위기산업 Jump-up 인력 양성 ▲위기산업 고용확정형 기업지원사업을 추진한다.

또, 신성장산업 육성을 위해서 ▲스마트 종합교육 ▲미래자동차, 항공·방위 분야 기술혁신 지원 ▲첨단 의생명산업 채용연계 사업을 실시한다.

특히 올해는 항공부품업계의 고용안정을 위해 '위기산업 고용확정형 기업지원사업'에 항공부품기업 지원사업을 추가하고, 공정개선 및 설비투자 등에 기업당 최대 5000만 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사업 1차년도인 지난해는 코로나19 악재 속에서도 1124명의 인재 양성과 127개 기업 지원으로 1036명의 고용 창출 성과를 거뒀다.

2차년도인 올해는 경남경영자총협회, 경남테크노파크, 창원산업진흥원, 김해의생명산업진흥원, 대학 등 13개 지역혁신기관이 참여해 직업훈련 555명, 161개 기업 지원으로 고용 창출 1020명을 목표로 하고 있다.

경남도는 사업 종료 후에도 미취업자 취업 연계 및 취업자 고용유지 지원 등 사후관리를 통해 5년간 5400명 이상의 고용을 창출한다는 방침이다.

김일수 일자리경제과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기존 제조업을 스마트화하고, 성장 유망 분야의 좋은 일자리로 전환하는 과정이 꼭 필요하다"면서 "이번 사업을 통해 주력산업 고용위기 극복과 신성장산업 육성의 기회로 삼아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