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경남고용안정지원단 경남고용안정지원단

전체메뉴

알림마당

사업홍보

(언론보도)한국경제_경남 고용안정 위해 '인력 양성+기업 지원+고용 창출' 시행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1-04-26 13:40 조회 26회

본문

5년간 최대 1천억 지원, 고용 위기 선제 대응 사업

경남 고용안정 위해 '인력 양성+기업 지원+고용 창출' 시행

 

경남도는 주력산업 고용 위기에 대응하고 신성장산업 육성으로 고용을 창출하기 위한 '2021년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사업'을 이달 말부터 본격 시행한다고 25일 밝혔다.

이 사업은 대규모 구조조정 등 고용 위기가 우려되는 지역의 경제·산업 정책과 연계된 종합적인 일자리 대책을 광역지자체가 제안하면 정부가 5년간 최대 1천억원을 지원해 고용 위기에 선제 대응한다.

경남도는 지난해 자동차 등 수송기계 산업의 고용 위기 극복을 위해 창원시, 김해시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이 사업에 응모해 선정됐다.

 

올해는 항공부품업계 고용안정을 위해 사천을 컨소시엄에 추가했다.

올해 예산 규모는 총 104억원으로 창원시, 김해시, 사천시와 함께 3개 프로젝트, 7개 세부사업, 19개 단위사업을 추진한다.

도는 올해 사업으로 인력 양성 555명, 기업지원 161개사, 고용서비스 1천200명, 채용장려금 317명, 일자리 창출 1천20개를 목표로 잡았다.

 

주요 사업으로는 직업훈련을 통해 퇴직자 전직을 지원하고 현장에서 필요한 전문인력을 양성한다.

경남테크노파크, 한국폴리텍대학, 창원대학교 등 지역의 연구·교육기관과 함께 글로벌 해외마케터, 소재·부품·장비 산업 전문인력, 스마트공장 운영관리 인력을 양성하기 위한 교육훈련을 할 계획이다.

신기술 개발과 국산화 연구개발(R&D), 기술고도화 등 기업 성장을 지원해 고용 창출을 도모한다.

창원에 있는 고용안정 선제대응 지원센터에서는 실직자와 구직자에게 취업상담과 전직 프로그램 등 개인별 1대 1 맞춤형 고용서비스를 제공한다.

고용 위기로 인한 퇴직자를 채용하는 기업에는 채용장려금 100만원을 3개월간 지원해 기업의 인건비 부담을 줄이고 노동자 취업 기회를 넓힌다.

 

김일수 도 일자리경제과장은 "주력산업 침체와 코로나19 영향으로 올해도 고용 여건이 녹록지 않으리라고 예상된다"며 "이 사업을 시행해 고용 위기 노동자와 기업이 위기를 극복하는 데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다.